Community

개발자 99% 커뮤니티에서 수다 떨어요!

← Go back
실용주의 프로그래머 2장 실용주의 접근법
#pragmatic
2년 전
979

TIL (Today I Learned) 날짜

2022.03.21

오늘 읽은 범위

2장. 실용주의 접근법

책에서 기억하고 싶은 내용을 써보세요.

2장. 실용주의 접근법

이 챕터는 소프트웨어 개발의 모든 차원에 적용 가능한 요령이 있고, 보편적으로 적용된다고까지 할 수 있는 프로세스나 그 자체로 거의 당연하게 여겨지는 아이디어를 모아놓은 챕터이다.

Topic8~15까지 8까지 주제로 나누어 설명하는데 아래는 그 중 기억에 남는 6가지이다.

  • 'Topic8 좋은 설계의 핵심'에서는 ETC(Easier to Change)를 따르는 것을 설명한다.

    바꾸기 더 쉽게. 이게 전부다.

    왜 결합도를 줄이면 좋은가? 관심사를 분리함으로써 각각이 더 바꾸기 쉬워지기 때문이다.

    왜 단일 책임 원칙이 유용한가? 요구 사항이 바뀌더라도 모듈 하나만 바꿔서 반영할 수 있기 때문이다.

    왜 이름 짓기가 중요한가? 이름이 좋으면 코드가 읽기 쉬워지고, 코드를 바꾸려면 코드를 읽어야 하기 때문이다.

  • 'Topic9 DRY: 중복의 해악'에서는 모든 지식은 시스템 내에서 단 한 번만, 애매하지 않고, 권위 있게 표현되어야 한다고 말한다.

    (DRY = Don't Repeat Yourself)

    그리고 이 법칙은 코드에서 뿐만 아니라 코드 밖에서도 적용되어야 하며

    단순히 코드의 중복을 중복이라고 보는 것이 아니라 지식의 중복을 중복으로 보기 때문에

    코드는 같더라도 중복으로 보지 않을 수 있고 코드는 다르더라도 중복으로 볼 수도 있음을 말한다.

  • Topic10 직교성

    컴퓨터 과학에서 직교성은 일종의 독립성이나, 결합도 줄이기decoupling를 의미한다.

    하나가 바뀌어도 나머지에 어떤 영향도 주지 않으면 서로 직교한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직교성이 적용되면 컴포넌트들이 각기 격리되어 있으면 어느 하나를 바꿀 때 나머지 것들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직교적인 시스템을 작성하면 생산성 향상과 리스크 감소라는 두 가지 큰 장점을 가지게 된다.

  • Topic11 가역성

    환경의 변화로부터 프로젝트를 보호하는 몇 가지 기법들에 대해 말해준다.

    최종결정이라는 것은 없다. 언제든지 요구사항은 바뀔 수 있다.

  • Topic12 예광탄은

    뼈대를 먼저 만드는 것으로 이해했다.

    예광탄을 미리 만들면 진행 상황에 대해 더 정확하게 감을 잡을 수 있고 통합작업을 수행할 기반이 생긴다.

  • Topic13 프로토타입과 포스트잇

    프로토타입을 만드는 이유는 위험 요소를 분석하고 노출시킨 후, 이를 매우 저렴한 비용으로 바로잡을 기회를 얻기 위함이다.

    위험을 수반하는 모든 것이 프로토타이핑의 대상이 될 수 있다.

    시스템 골격의 일부가 되는 예광탄과 달리 프로토타입은 나중에 버리는 코드다.

    프로토타이핑의 가치는 생산한 코드에 있는 것이 아니라 이를 통해 배우는 교훈에 있다.

오늘 읽은 소감은? 떠오르는 생각을 가볍게 적어보세요

  • 클린코드를 먼저 읽어서 그런지 새로운 것도 알고 복습도 하는 느낌이다. 성격상 처음부터 제대로 하고 싶지만 프로그래밍을 할 수록 결코 생산적이지 못한 방법임을 체감한다. 프로그래밍에 성격을 맞춰가네...

궁금한 내용이 있거나, 잘 이해되지 않는 내용이 있다면 적어보세요.

  • DSL이 아직 잘 안와닿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