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개발자 99% 커뮤니티에서 수다 떨어요!

← Go back
8장.프로젝트 전에
#pragmatic
2년 전
846

오늘 TIL 3줄 요약

  • 사용자와 함께 피드백을 반복하며 요구를 탐험하기

  • 생각의 틀을 벗어나는 것이 아니라 틀을 찾는 것, 벗어나야 하는 것은 자신만의 방법.

  • 혼자 코딩하지 말고, 계속 피드백 하며 바꾸기 쉬운 결과물을 만들어라.

TIL (Today I Learned) 날짜

2022.04.03

오늘 읽은 범위

8장. 프로젝트 전에

책에서 기억하고 싶은 내용을 써보세요.

  • 자신이 뭘 원하는지 정확히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프로그래머는 사람들이 자신이 원하는 바를 깨닫도록 돕는다. 최초의 요청사항은 탐험을 떠나자는 초대장이다. 요구 사항은 피드백을 반복하며 알게 된다. 요구 사항의 여파를 깨우쳐 자기 생각을 더 가다듬게 한다.

  • 사용자처럼 생각하기 위해 사용자와 함께 일하라.

  • 시스템은 다양한 정책을 처리할 수 있도록 일반적으로 구현해야 한다.

  • 불가능한 퍼즐 풀기 위해 자유도를 파악해야 한다. 생각의 틀을 벗어나지 말고, 틀을 찾아라.

  • 자신만의 방법에서 빠져나와라.

  • 행운은 준비된 사람에게 찾아온다.

  • 뇌에 경험을 주입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일상적인 작업을 할 때 무엇은 잘 되고, 무엇은 안 되는지 피드백을 주는 것이다.

  • Don't Panic.

  • 실제로 코딩을 하는 와중에 질문을 하고 토론을 하는 것이 함께 일하기다.

  • 짝 프로그래밍에서 입력을 담당한 개발자는 문법, 코딩 스타일 같은 세부 사항에 집중해야 하고 다른 개발자는 넓은 범위를 보며 고민할 수 있다.

  • 몹 프로그래밍은 실시간 코딩을 곁들인 밀접한 협업

  • 코드에 혼자 들어가지 말라.

  • 애자일은 무언가를 하는 방식, 피드백...피드백...피드백..

  • 좋은 설계는 나쁜 설계보다 바꾸기 쉬운 결과물을 만든다.

오늘 읽은 소감은? 떠오르는 생각을 가볍게 적어보세요

나는 프래그래머는 아니다 보니 나의 직무에서 필요한 프로그램을 만드는 수준에서 코딩을 하고 있다. 그래서 요구 사항이 무엇인지 스스로에게 계속 묻고 답을 하며 이미 사용자처럼 생각을 하고 있다. 물론 동료들과 피드백을 하는 부분도 있다. 이러한 측면에서 직무가 코딩과 관련이 없더라도 프로그래밍을 배우는 것이 얼마나 유용한지 생각하게 된다. 그리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틀을 찾으라는 부분이 신선했고, 자신만의 방법에서 빠져나와야 한다는 점이 공감되었다.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제일 오래 걸리는 부분이 이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코드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함께 하기'가 생각보다 어렵다고 생각해 왔었다. 그래서 대부분의 팀 작업에서 각자 코드를 짜와서 설명한 뒤 잘 한 거 고르기 정도로만 해 왔다. 하지만 최근 팀에서는 한 사람 혹은 같이 코드를 작성하면서 여러 명이 같이 조언하고 고민하여 문제를 풀고 있다. 이 방식이 너무 비효율적인 것은 아닐까 고민했었는데 책을 읽으면서 아주 강력한 방법이었다는 사실에 안도하였다.

궁금한 내용이 있거나, 잘 이해되지 않는 내용이 있다면 적어보세요.

프로젝트 용어 사전을 만들고 관리하라고 했는데 실제 프로그래머들의 피드백 과정, 협의 속에서는 어떤 내용들이 담길 수 있는지 다양한 예시를 알고 싶다.

몹 프로그래밍은 그냥 짝 프로그래밍에서 토론하는 사람만 여러 명으로 늘어난 구조인가?